서울시, 명단 확보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서울 시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시장-구청장 코로나19 관련 긴급 비상대책회의' 참석에 앞서 발열 체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27일까지 서울 소재 신천지 교인 2만8,300명 전수조사를 끝내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서울 소재 신천지 교인 2만8,300명의 명단을 받았다”며 “각 자치구별로 100여명 규모의 전담 조사반을 구성해 전수조사에 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사안이 엄중하고 다급한 만큼 내일까지 명단을 통해 파악된 서울 소재 모든 신천지 교인에 대한 1대 1 전화상담을 통해 증상여부와 고위험군 해당여부 확인을 마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1차 조사에 불응하거나 연락이 닫지 않는 경우 주소지를 방문해 현장조사를 하는 등의 강도 높은 2차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신천지 교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민승 기자 ms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