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셀프 퇴출을 요구한 KT 앨런 더햄. KBL 제공

프로농구 부산 KT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32)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불안감을 호소하면서 시즌 도중 귀국 의사를 밝혔다.

KT는 26일 “더햄이 코로나19가 걱정된다며 시즌 잔여 경기에 더 뛰지 않겠다고 한다. 27일 귀국 비행기에 오를 것”이라고 전했다. 휴식기를 가진 프로농구는 이날부터 재개해 관중 없이 리그를 진행한다.

10개 팀 외국인 선수들은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퍼져나가면서 불안함을 느꼈지만 실제 한국을 떠나겠다는 사례가 처음 나왔다. KT는 “다른 외국인 바이런 멀린스(31)도 처음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불안한 마음 때문에 경기에 뛰지 않겠다고 했지만 마음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교체 선수로 KT에 합류한 더햄은 8경기에 나가 평균 11.3점 8.6리바운드 3.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