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확산에 ‘대통령 탄핵’ 국민청원도 30만 돌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종 코로나 확산에 ‘대통령 탄핵’ 국민청원도 30만 돌파

입력
2020.02.26 07:16
0 0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해야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6일 30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는 청원에는 26일 오전 7시 현재 32만 1,700여명이 동의해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청원자는 “이번 우한 폐렴 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대통령 탄핵을 주장했다.

청원자는 “국내에서 마스크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품절상태가 지속되어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어려운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했으며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어놓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또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데, 이미 봉쇄한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에 대한 제한만 둔다면 그 외 지역에 있는 모든 중국인들에게는 계속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이라며 중국 전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가 필요했다고도 주장했다.

청원자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 탄핵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