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 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이병헌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억원을 기탁했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이병헌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극복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성금 1억원을 기탁했다”고 25일 밝혔다. B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병헌은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깊이 공감하며 모두가 힘을 모으기를 소망해 기부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병헌은 지난해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1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