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진 전까지 대구와 청송 활보 
경북북부 제2교도소 청사. 경북북부 교도소 홈페이지

교도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뚫렸다. 경북도는 25일 경북 청송군 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 A(27) 씨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도와 청송군에 따르면 신천지 신자인 A 씨는 13, 14일 대구 자택에서 신자들을 만났고, 22일 청송보건의료원에 검사를 의뢰해 24일 오후 11시30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첫 확진자가 나온 청송군은 A씨를 대구 자택에 격리하고 접촉자 파악에 들어갔다.

A 씨는 16, 17일 밤과 18, 19일 종일, 20, 21일 밤 근무를 해 재소자들과의 접촉여부가 우려되고 있다. 그는 또 확진 전 청송군 진보면소재지 여러 곳을 다녔다. 16일 장터돼지국밥, 17일 고마담치킨 18일 진보식자재마트 19일 용궁식당, 다이소, W 피씨방 20일 제일내과의원, 동산약국 21일 W 피씨방 22일 W 피씨방을 방문했다.

청송군 관계자는 “A씨가 다닌 곳을 25일 잠정 폐쇄하고 방역 소독을 마쳤다”며 “하루 지난 후부터 영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교도소 근무자, 재소자 및 주민 등 A씨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이용호 기자 ly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