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감염자, 장염으로 병원 갔다가 판정…같은 방 쓴 장애인 어머니도 확진
경북 칠곡군 가산면 밀알사랑의 집 모습. 출처 밀알사랑의 집 홈페이지

중증장애인시설인 경북 칠곡 밀알사랑의 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코로나19)가 무더기로 나왔다.

25일 경북도에 따르면 중증장애인들이 입소해 있는 칠곡군 가산면 밀알사랑의 집에서 2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현재 총 22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21명 가운데 장애인 11명, 종사자 5명, 근로장애인 5명이다. 밀알사랑의 집은 총 69명(입소자 30명, 종사자 28명, 근로장애인 11명)이 생활하는 시설이다.

보건당국은 69명 전체에 검사를 마쳤고, 확진자 22명 가운데 2명을 포항의료원으로 이송했다. 또 나머지 20명을 병원으로 옮길 계획이다. 나머지 47명은 시설 내 격리 중이다.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코로나19)가 다수 나온 경북 칠곡군 가산면 밀알사랑의 집 정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

밀알사랑의 집은 앞서 입소자 A씨(46)가 지난 23일 오후 11시쯤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8일 장염 증세 등으로 대구시 북구 칠곡가톨릭병원에 입원했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칠곡군에 따르면 A씨와 같은 방을 썼던 입소자 B씨가 전파 매개체로 추정되고 있다. B씨는 어머니가 신천지 대구교회 소속 신도로, 지난 19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1일까지 대구 동구에 있는 집에서 어머니와 함께 지냈고, 이후 시설로 복귀했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