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폰서 아이폰으로 갈아탄 버핏 “가상화폐 가치는 제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삼성폰서 아이폰으로 갈아탄 버핏 “가상화폐 가치는 제로”

입력
2020.02.25 07:02
0 0
지난해 3월 28일(현지시간) 워런 버핏 미국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경제매체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사용 중인 2만원대 삼성 폴더폰을 공개하고 있다. CNBC 캡처

2만원대 삼성 폴더폰을 사용하던 억만장자 워런 버핏(89) 미국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자신의 휴대폰을 애플 아이폰 11로 바꿨다고 공개했다.

버핏 회장은 24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 플립폰(폴더폰)이 영구적으로 사라졌다”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지난해 3월 같은 방송에 출연해 자신이 쓰는 삼성의 ‘SCH-U320’ 폴더폰을 공개한 바 있다. CNBC는 버핏이 사용했던 이 휴대폰 모델은 20~30달러대에 판매된다고 보도했다.

버핏 회장이 새롭게 선택한 휴대폰은 애플 최신 기종인 아이폰 11이다. 버핏 회장은 “여러분은 지금 가까스로 아이폰을 이해하기 시작한 89세 사람을 보고 있다”며 “나는 그것을 전화기로 사용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몇 년간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에게 아이폰 몇 개를 받았다고 언급했다.

버핏 회장은 아이폰 제조사 애플에 대한 남다른 애정도 드러냈다. 버핏 회장은 이날 애플을 두고 “아마도 내가 세상에서 아는 최고의 기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애플을 주식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그것을 우리의 세 번째 사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버크셔해서웨이는 보험과 철도 산업에 이어 애플에 세 번째로 많은 액수를 투자하고 있다. 버핏 회장은 “나는 그것(애플 주식)의 진가를 더 일찍 인정했어야 했다”고도 했다.

버핏 회장은 가상화폐에 대해선 매우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그는 “가상화폐는 기본적으로 아무런 가치가 없고 아무것도 생산하지 않는다”며 “가치의 측면에서 그것은 제로(0)”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가상화폐를 하나도 갖고 있지 않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