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한국일보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위기 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면서 전국 주요 국립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이 순차적으로 잠정 휴관에 들어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4일부터 문체부 소관 24개 기관에 대해 순차적으로 휴관 조치를 내린다고 밝혔다.

국립지방박물관 9개관(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제주, 춘천, 나주, 익산)과 국립현대미술관 2개관(과천, 청주) 국립중앙도서관 2개관(본관, 어린이청소년)은 24일부터 잠정 휴관한다. 25일부터는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지방박물관 3개관(경주, 광주, 전주),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서울)이 잠정 휴관할 예정이다.

앞서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과 국립대구박물관 그리고 국립세종도서관 등 3곳은 이미 휴관에 들어갔다. 문체부는 앞으로 '코로나 19' 확산세가 진정되는 추이에 따라 해당 기관들의 재개관 여부를 별도 공지할 계획이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