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비저블맨’이 시사회 일정을 취소했다. ‘인비저블맨’ 포스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영화 '인비저블맨'이 시사회 일정을 취소했다. 개봉은 예정대로 진행한다.

24일 오전 '인비저블맨' 측은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그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추가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오는 25일 예정됐던 언론 시사회를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시사회 취소와 함께 논의를 거듭한 결과, 영화 개봉은 당초 예정되었던 2월 26일에 변동 없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비저블맨'은 소시오패스 남자로부터 도망친 세실리아(엘리자베스 모스)가 그의 자살 소식과 함께 거액의 유산을 상속받은 이후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 작품이다.

한편 '결백'과 '사냥의 시간'도 언론 시사회를 취소했으며 개봉 또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