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23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 도로에서 개최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집회 연단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가 22일과 23일 잇따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8,000여명이 모인 집회를 개최했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이끄는 이 단체는 29일과 다음 달 1일에도 집회를 예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시가 도심 집회를 금지했는데도 아랑곳하지 않는 것이다.

특히 전 목사의 집회 발언은 도저히 그를 종교인이라고 보기 어려운 수준이다. 정치적 발언은 차치하고라도, 코로나19에 대한 터무니없는 낭설로 신자들의 안위까지 위협했으니 말이다. “야외에선 바이러스에 감염이 안 된다”는 의학적 근거가 없는 주장부터 “바이러스 걸린 사람도 나오라. 주님이 다 고쳐주신다” “이 자리에 와서 감염되더라도 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 같은 상식 밖의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보다 못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집회 현장에 나가 직접 해산을 호소했지만 무위에 그쳤고, 관할 종로구는 결국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범투본을 경찰에 고발했다.

코로나19는 지역사회 전파가 아주 빠르게 진행되고 노인이나 기저질환자 같은 취약 계층ᆞ집단에는 위중한 결과를 초래하는 감염증이다. 이 때문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밤 대국민담화에서 종교 행사 등 집단 활동 자제를 호소했고, 국내 11개 감염ㆍ역학 학회로 구성된 ‘범학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위원회’도 같은 날 “의학적 관점에서 보면, 모든 야외 집회에서 코로나19 전파가 가능하다”며 집회 활동 중단을 촉구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대규모 주말 집회를 계속하는 건 코로나19 확산을 부추기는 꼴이다. 전 목사가 집회 참가자의 안전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대규모 집회는 코로나19 종식 이후로 미루는 게 종교인다운 행동이다. 성스러운 종교의식을 정치적 목적에 악용하는 행위도 이젠 중단하기 바란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