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2일 오후 기준 상태가 위중한 환자는 2명이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2시 기자 설명회에서 “현재 저희가 심각 그러니까 좀 위중하다고 보고 계시는 환자 분이 두 분 정도 있다”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한 분은 에크모를 하고 있고, 한 분은 인공호흡기 기관삽관을 해서 인공호흡하고 있고 의료진이 집중적으로 치료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산소마스크로 산소를 공급하는 비교적 중증이라고 보는 산소치료를 하고 있는 환자는 6명 정도다. 에크모(ECMO)는 인공심폐기로 폐 기능이 호전될 때까지 생체신호를 유지해주는 의료기기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