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제주에서 두 번째로 2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가 지난 19일과 21일 방문한 서귀포 열린 병원이 소독과 방역을 위해 폐쇄됐다.

제주지역에서 대구를 방문했던 호텔 직원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 전날 해군 장병에 이어 제주에서는 두 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다.

제주도는 서귀포시 회수동 WE호텔에서 근무하는 A(22ㆍ여)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현재 제주대 음압병실에 격리돼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 도는 A씨의 가검물을 채취해 도 보건환경연구원과 질병관리본부에 추가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최종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발표될 예정이다.

A씨는 지난 18일 기침과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해열제를 복용하다, 21일 오후 선별진료소인 서귀포열린병원에서 간이 검사를 받았고, 22일 오전 1시45분에 양성 판정이 내려졌다.

A씨는 앞서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고향인 대구를 방문하고, 휴가를 마친 후 16일 오전 10시30분 대구발 아시아나 항공편으로 제주에 돌아왔다. 이어 제주공항에서 버스를 이용해 호텔 직원 숙소로 이동했다. 17일에는 오전 9시쯤 호텔에 출근해 5시까지 근무한 후 오후 10시쯤 동료와 함께 숙소 주변 주점을 방문했다. 이어 18일 새벽 3시20분 직원 숙소로 복귀했다. 이날 A씨는 두통 등의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마침 이날이 휴무일이어서 하룻동안은 숙소에서 머물렀다. 또 19일에도 셔틀버스(50명 탑승)로 출근한 A씨는 이날 오후 1시까지 호텔에서 근무했다. 오후에는 버스와 택시 등을 타고 서귀포 중문동 중문신내과와 서귀포열린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이날 선별진료소 방문 당시에는 발열 등이 없어 2일 후 재방문하라는 진료결과에 따라 오후 5시쯤 숙소로 돌아왔다.

A씨는 또 20일 오후 1시30분쯤 버스를 이용해 서귀포 이마트를 방문해 30분쯤 쇼핑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마트 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했고, 셀프 계산대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이날 오후 4시58분쯤 중문동 CU편의점을 방문한 후 숙소로 돌아왔다. 21일에는 오후 12시30분쯤 버스를 이용해 서귀포 열린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이어 택시를 타고 숙소로 돌아와 대기하다 양성 판정이 내려지자 제주대병원으로 후송됐다.

22일 제주에서 두 번째로 2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가 근무했던 서귀포시 회수동 WE호텔의 모습. 연합뉴스.

도는 소독과 방역을 위해 A씨가 근무했던 WE호텔과 서귀포 열린병원, 중문신내과를 잠정 폐쇄했다. 또 A씨와 함께 직원 숙소에 생활하고 있는 직원과 호텔 근무 중 밀접 접촉한 7명에 대해서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A씨가 탑승했던 택시기사 2명과 버스기사 및 승객(5명), 서귀포 열린병원 직원 3명, 중문신내과 의사 및 간호사 등도 자가격리 조치했다. 도는 또 추가로 동선을 파악 중이고, 그 결과에 따라 자가격리 및 방역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A씨는 증상 발현 이후에는 종일 마스크를 착용해 밀접 접촉자와의 전파는 비교적 최소화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대구로 휴가를 갔다 온 해군 장병 B(22)씨도 신종 코로나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