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확정 판정을 받은 현역 군인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 차단에 실패하면서 지역사회 불안이 확산되는 것은 물론 제주관광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는 대구로 휴가를 갔다 온 해군 장병 A(22)씨가 21일 오전 1시30분쯤 질병관리본부의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1차 검사결과 양성반응을 보여 제주대병원 음압 격리병동에 격리된 상태다. 제주공항 인근 해군 부대에서 취사병으로 복무 중인 A씨는 휴가를 다녀온 다음날이 지난 19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다.

현재 A씨를 태우고 제주공항에서 부대 인근까지 이동했던 택시 운전기사와 A씨가 방문했던 부대 앞 편의점 직원은 자가 격리됐다. 해당 편의점은 방역소독 후 임시 휴업 조치가 내려졌다. 도는 또 항공사의 협조를 구해 A씨와 동승한 항공기 탑승자에 대한 명단도 확인하고 있다.

A씨는 앞서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휴가를 받고 고향인 대구를 방문했고, 대구 방문 당시 가까운 지인과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 방역당국은 A씨에게 지인과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 여부를 물었으나, A씨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7시쯤 긴급 재난 문자를 통해 도민들에게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 사실을 통보했다.

도는 앞서 A씨가 제주 도착 이후부터 1차 검사 이전까지의 이동 동선도 공개했다. 대구 출신인 A씨는 지난 13일부터 18일 오후까지 대구에서 휴가를 보냈다. 이어 18일 오후 8시21분쯤 대구발 제주행 항공기에 탑승해 제주에 도착했고, 오후 8시35분쯤 제주공항 택시 승차장에서 택시를 이용해 제주공항 옆 해군부대 앞으로 이동했다. A씨는 바로 부대로 향하지 않고 이날 오후 8시54분쯤 부대 인근 편의점을 이용한 후 오후 9시23분쯤 걸어서 군부대에 복귀했다. A씨는 지난 19일에 군부대 내에서만 생활했다. 도는 A씨가 비행기 탑승 및 택시 이동 등 군부대 외 이동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도는 이날 오전 중 브리핑을 통해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에 따른 대책과 향후 조치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