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일행이 50대 남성을 무차별 폭행하고 동영상을 촬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19일 밤 전남 진도군 한 도로에서 B(16)군이 A(53)씨를 폭행하는 장면. 연합뉴스=독자 제공.

10대 일행이 술 취한 50대 남성을 무차별 폭행하고 동영상까지 촬영ㆍ유포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 진도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11시쯤 진도군 한 식당 앞 인도에서 시비가 붙은 A(53)씨를 넘어뜨리고 수 차례 폭행한 혐의(상해)로 B(16)군 등 2명을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B군 등은 A씨를 폭행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영상에는 B군이 A씨를 쓰러뜨리고 목을 조르거나, 발목을 붙잡고 꺾는 등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B군은 경찰에 “A씨가 먼저 때렸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 직후 길에 쓰러져 있던 A씨를 행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고, 병원으로 후송된 A씨는 곧바로 귀가했다. A씨는 폭행 사실을 기억 못했지만, 이날 오전 SNS에 게시된 자신의 폭행 동영상을 발견하고 뒤늦게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군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동영상 촬영ㆍ유포 등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