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부(오른쪽) KCGI 대표와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진영과 경영권을 다투고 있는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강성부 대표가 “조원태 회장의 경영 기간을 포함해 한진그룹엔 총체적 경영 실패가 있었다”며 경영진 교체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과 이른바 ‘3자 연합’을 이루고 있는 강 대표는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을 ‘오너 중심 경영’과 ‘이사회 중심 경영’의 대결로 규정하며 조 전 부사장의 경영 참여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강 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월 한진칼 주주총회 이후 임시주총은 생각하지 않는다”며 표 대결 승리를 자신했다. 이어 “수많은 주주들이 양치기 소년 같은 조원태 회장의 말에 서운해한다”며 “개인적으로는 지분 싸움에서도 이기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1시간여 진행된 발표에서 강 대표는 △오너의 잘못된 판단으로 인한 한진그룹의 경영난 △한진그룹의 기회 요인 △‘먹튀’ 자본이라는 시각에 대한 해명 등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강 대표는 사실상 부채에 해당하는 영구채를 포함할 경우 현재 861.9%에 달하는 대한항공의 부채비율은 1,618%로 치솟는다고 지적하며, 이는 외환위기 직전 대우그룹보다 더 높은 비율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높은 부채 비율은 현 경영진의 잘못된 판단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강 대표의 주장이다.

이어 항공사는 리스크에 취약한 산업이라면서도 항공사를 플랫폼화하면 기회를 찾을 수 있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비행기 안에 12시간 동안 손님을 가둬 놓고 아무것도 못 팔았다는 건 팔 물건이 없거나 시스템이 없다”는 것이다.

KCGI를 ‘먹튀 자본’으로 여기는 인식에 대해서는 “펀드 설정 기간이 10년 이상으로 장기 투자를 원칙으로 한다”며 “현대시멘트와 이노와이어리스 등 KCGI가 투자한 회사들은 구조조정 없이 재기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한편 3자 연합 측 사내이사 후보 대표로 참석한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은 항공 분야 경험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경영 불확실성의 시대에 CEO(최고경영자)가 지휘ㆍ명령하는 시대는 갔다”며 “항공산업 전문가인 현장의 임직원들이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CEO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