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20일 선임, 이 교수 잔여 임기인 올해 11월까지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에 선임된 아주대 정경원 교수. 아주대병원 홈페이지 캡처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물러난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에 이 교수의 애제자 정경원 교수가 선임됐다. 이 교수의 사임원이 수리된 지 15일 여 만이다.

아주대병원은 정 교수를 새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으로 임명했으며 정 교수도 이를 수락했다고 20일 밝혔다. 정 교수의 임기는 이 교수의 잔여 임기인 올해 11월 24일까지다. 정 교수는 이 교수의 저서 ‘골든아워’의 부제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이 교수와 가까운 동료이자 제자이다.

그는 2002년 부산대 의대를 졸업한 뒤 부산대병원에서 수련의와 외과 전공의를 거쳤다. 이후 2010년 아주대 의과대 응급의학과(외상분과) 임상강사로 부임하면서 아주대와 인연이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이 교수와 함께 석해균 선장과 귀순 북한병사 오창성씨 등의 수술에 참여했다.

정 센터장은 아주대 외상외과 진료조교수와 조교수를 역임했으며 지난해 2월부터 아주대병원 외상외과장을 역임하고 있다. 아주대병원 측은 이 교수가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과의 욕설이 담김 녹음파일이 공개된 이후 지난달 29일 외상센터장직 사임원을 내자 지난 4일 이를 수리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