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여섯 번째 신종코로나 확진자는 부암동 거주 70대 남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종로구 여섯 번째 신종코로나 확진자는 부암동 거주 70대 남성

입력
2020.02.20 10:48
수정
2020.02.20 11:34
0 0

 부인은 자가격리중... 음성 판정 

20일 오전 방역전문업체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 강동차고지를 소독하고 있다. 서울시는 면적이 넓어 소독 인력과 장비가 부족한 공영차고지 29곳의 주차장에 대해 주 1회 살균소독 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20일 서울 종로구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섯 번째 확진자는 부암동에 거주하는 75세 남성으로 확인됐다.

이날 종로구 등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19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 격리돼 있다. 확진자의 아내는 전날 받은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은 확진 전 구 내 한 이비인후과를 들렀다. 병원에서 400m 떨어진 정부서울청사 한빛어린이집 이용자가 확진자와 같은 날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어린이집은 이날부터 휴원에 들어갔다.

어린이집은 휴원 공지문에서 “혹시 모를 감염 위험을 차단하고자 부득이 휴원을 결정했다”며 “저희 어린이집에서 해당 병원에 확진자와 같은 날 진료를 받은 사례가 있어 종로구청 휴원 권고일인 금요일보다 하루 앞당겨 휴원하도록 서울청사관리소와 협의했다”라고 알렸다.

종로구에선 앞서 숭인동에 거주하는 남성(82ㆍ28번 환자)과 그의 부인(68ㆍ29번 환자) 등 5명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28번 환자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