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남국 못 자르게 하는 건 정봉주” 
 당 지도부 향해 “혹시 뭐 잘못했나? 정봉주 왜 저러나?” 비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지역구 서울 강서갑 공천을 두고 김남국 변호사가 버티는 이유를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봉주의 협박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9일 페이스북 글에서 이를 ‘김남국 협박 공천 사건’이라고 명명하며 “민주당 지도부에서 김남국을 정리하지 못하는 것이 이해가 잘 안 됐는데, 그게 다 정봉주의 협박 때문이었다”며 “정봉주씨, 무서운 분이다. 수틀리면 친정까지 폭파할 수 있는 분”이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정봉주 자리에 김남국이 대타로 나섰다. 당에서는 김남국의 출마가 선거판을 조국 vs 반조국의 구도로 만들어, 전체 선거에 치명적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 그래서 지역구에 출마할 의원들이 지도부에 김남국의 신속한 정리를 요구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김남국은 ‘나도 조국이다’를 외치며 출마를 강행했다. 결과야 뻔하다. 이번에도 김남국을 자르지 못하게 하는 것은 정봉주”라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총선 판을 정봉주 이름 석 자의 블랙홀로 빨아들이는 중대결심이 대체 무엇이겠나. 당에서 아무것도 아닌 주제에 할 수 있는 결단이 뭐가 있나. 뭔가 폭로할 게 있다는 얘기인데, 그냥 속 시원히 털어놓으시라”라며 “이해찬 대표, 양정철 원장, 혹시 뭐 잘못하셨나. 정봉주씨, 왜 저러나”라고 민주당 지도부에게 물었다. 정 전 의원은 전날 유튜브 방송을 통해 “민주당에 경고한다. 당을 사랑하고 미래를 생각하는 청년 후보(김남국) 경선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중대 경단을 하겠다”며 “이 총선을 정봉주 이름 석 자의 블랙홀로 빨아들이는 결단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정 전 의원을 향해서도 비판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정 전 의원을 두고 “원래 이런 분이다. 그래서 절대 정치해서는 안 될 분이라고 했던 거다. 도대체 양아치도 아니고, 이게 뭐 하는 짓인가”라며 “저런 협박은 일반적으로 자기의 사회적, 정치적 생명이 위태로울 때나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진 전 교수는 “그건 그렇고, ‘4.15총선 전체를 뒤흔드는 블랙홀’이 뭘까. 일전에 나한테 말했던 그 얘긴가”라며 덧붙였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