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정 62.5% 상반기 조기 집행
발길 끊긴 상가에 소독ㆍ방역인력 1,000명 투입
박원순(가운데) 서울시장이 18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패션몰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ㆍ소상공인 긴급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꽁꽁 얼어붙은 소비 심리를 덥히기 위해 서울시가 팔을 걷었다. 다시 고개 들고 있는 신종 코로나도 시급히 제압해야 할 대상이지만, 그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이 지역경제를 강타할 경우 자영업 붕괴, 일자리 감소 등 또다른 난관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이번 사태를 ‘비상경제 시국’으로 규정, 범정부 차원의 처방을 주문했다.

서울시는 18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구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 패션몰에서 ‘중소기업ㆍ소상공인 긴급간담회’를 갖고, 지역경제 피해 최소 및 소비 심리 진작을 위한 계획을 공개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는 올해 예산 35조805억원 중 62.5%에 해당하는 21조9,000억원을 상반기 중에 푼다. 작년 조기 집행 실적(15조3,787억원) 대비 6조원이 더 많은 규모다. 서울시 관계자는 “상반기에 집행 가능한 모든 재정을 투입하는 것”이라며 “위축된 소비심리 상황을 시가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7일까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접수된 소상공인 피해 현황에 따르면 전체 546개 업체 중 369곳(67.6%)이 신종 코로나 사태로 매출 감소 피해를 봤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발길이 끊긴 서울 시내 전통시장과 주요 상점가 350곳에 방역인력 1,000명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시민, 관광객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클린마켓’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지자체별 방역에서 제외됐던 지하상가와 무등록시장에 대해서도 방역을 실시한다. 이후 시장 및 상가 입구에는 손세정제, 마스크 등 코로나용품이 비치되며 ‘안심하고 찾는 클린시장’ 현수막도 걸린다. 시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문을 꺼리는 소비자들을 위해 온라인 배송 서비스를 기존 29개에서 35개 시장으로 확대한다.

현재 10% 싼값에 판매되고 있는 서울사랑상품권의 1인당 월구매 한도도 100만원으로 확대된다. 현재의 2배 규모다. 해당 상품권을 사용할 때는 결제금액의 2~5%를 현금으로 돌려주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 경우 최대 15%까지 할인 받을 수 있게 된다.

당장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 자금 수혈책도 마련됐다. 5,000억원 규모의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신설해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가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1%의 저리로 빌려준다. 의약품, 기념품소매업에만 한정했던 직접피해기업을 관광ㆍ외식ㆍ숙박 등 18개 업종으로 확대해 1.5% 금리로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또 점심 때 시와 자치구 공무원들에게 외부 식당 이용을 권장하고, 점심 기준 일평균 2,600명이 시 청사 구내식당과 25개 자치구 구내식당 의무 휴업을 월 1회에서 2~4회로 늘려 인근 식당을 지원키로 했다.

박원순 시장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크다”며 “소비 심리 위축을 부른 신종 코로나에 엄중하게 대처하는 동시에 현 상황이 지역경기 위축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민승 기자 msj@hankookilbo.com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