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글로리데이’가 주목받았다. ‘글로리데이’ 포스터

영화 ‘글로리데이’가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주연 배우들도 관심을 받고 있다.

17일 오후 슈퍼 액션에서 ‘글로리데이’가 방영된 가운데 해당 영화의 제목이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있다.

‘글로리데이’는 갓 성인이 된 용비(지수), 상우(수호), 지공(류준열), 두만(김희찬)이 위험에 처한 여자를 도우려다가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영화다.

지수, 수호, 류준열, 김희찬 등 ‘글로리데이’의 주연 배우들은 최근 연기, 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이다.

지난해 류준열은 영화 ‘봉오동 전투’에 출연했으며 지수는 넷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2’에서 정채연, 진영 등과 호흡을 맞췄다.

수호는 지난 1일 자신이 주연을 맡은 웹드라마 ‘하와유브레드’의 OST를 공개했다. 김희찬은 지난해 9월 종영한 KBS2 드라마 ‘저스티스’에서 열연을 펼쳤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