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안 다녀오고 환자 접촉 없었던 종로구 80대 남성 확진 판정
가슴통증으로 고대 병원 찾았다 코로나 진단… 29번째 환자
당국 “역학적 연관성 확인 안 돼” 방역망 안 잡힌 환자에 감염 우려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이 16일 오후 폐쇄돼 있다. 연합뉴스

방역 감시망 밖에서 발생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그간 정부는 “방역망 안에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라며 자신했으나, 지난해 12월 이후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았고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는 80대 남성(29번째 확진환자)이 16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방역망에 잡히지 않은 ‘깜깜이 환자’가 지역사회를 돌아다니며 바이러스 전파 역할을 했을 경우, 최근 진정세로 돌아선 듯한 신종 코로나 사태는 걷잡을 수 없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 거주하는 29번 확진환자(82)는 가슴통증을 호소하며 15일 오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의료진은 심근경색을 의심하며 찍은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 환자의 흉부에 폐렴 소견이 발견되자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를 시행했고 16일 새벽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음압병실로 격리된 이 환자가 서울대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된 시각은 이날 오전 2시다. 29번 환자가 15시간가량 머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됐고,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과 병원 직원, 환자 등 48명은 자가격리 및 병원 내 1인실 격리됐다. 병원측의 신속한 대응으로 대규모 접촉 사태는 막았으나 환자가 내원 전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았고, 면역력이 약한 환자가 많은 응급실에 장시간 머물렀기 때문에 병원감염 가능성이 적지 않다. 이 환자는 고대 안암병원 방문 전 동네 의료기관 두 곳에서 진료를 받았으며, 일주일 전 마른기침을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29번 환자 주요 동선. 그래픽=김문중 기자

중대본은 29번 환자에 대해 현재 발열과 폐렴 소견이 있으나 산소 공급 치료를 받지 않고 있는 안정적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동거 가족인 부인에게선 신종 코로나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기자설명회에서 29번 환자에 대해 “역학적인 연관성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사례”라고 말했다. 방역체계에 잡히지 않은 깜깜이 환자와 접촉하며 2차ㆍ3차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인정한 것이다. 정 본부장은 “신종 코로나의 특성상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를 일으킬 수 있어 지역사회 감염 위험성이 상존한다”라며 “지역사회 감염 감시, 역학적 연관성이 없는 환자들에 대한 선별검사 확대 등 전반적인 대응을 강화하는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 역학조사 중간 결과 발표에 따르면 15일까지 확진환자 28명의 평균 바이러스 잠복기는 4.1일로 파악됐다. 대부분 확진자의 최초 임상증상은 발열, 오한 등으로 경미했으며 확진 뒤 실시한 영상검사상 폐렴을 보인 경우는 64%(18명)에 그쳤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