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일본과 아시아 정상의 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대표팀은 15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20 아시아 남ㆍ여 단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태국을 종합 전적 3-1로 제압했다. 단체전은 단식 3경기, 복식 2경기 등 5경기 중 3판을 먼저 이기는 팀이 승리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여자단식 1경기에서 한국 배드민턴의 차세대 간판 안세영(광주체고)이 부사난 옹밤룬그판을 2-0(24-22 21-17)으로 꺾고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여자복식 2경기에서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이 종콜판 키티타라쿨-라윈다 프라종자이를 2-1(12-21 21-19 21-11)로 물리쳤다. 여자단식 3경기에서는 베테랑 성지현(인천국제공항)이 포른파위 초추웡에게 1-2(18-21 21-18 23-21)로 아쉬운 역전패했다. 하지만 여자복식 4경기에서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이 차야닛 차라드차람-파티마스 무에웡을 2-1(22-20 20-22 21-13)로 제압하면서 승리를 결정지었다.

대표팀은 16일 결승전에서 일본과 맞붙는다. 일본은 준결승에서 말레이시아를 3-0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중국과 홍콩 선수들이 불참한 가운데 열렸다. 남자 배드민턴 대표팀은 14일 8강전에서 말레이시아에 0-3으로 패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아시아 남ㆍ여 단체 배드민턴선수권 준결승에 오른 팀은 5월 덴마크에서 열리는 세계남자단체선수권대회(토머스컵)와 세계여자단체선수권대회(우버컵) 본선 출전 자격을 얻는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