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층 돌아섰다… 정권심판론 50% > 야당심판론 39%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중도층 돌아섰다… 정권심판론 50% > 야당심판론 39%

입력
2020.02.14 19:57
0 0

4ㆍ15 총선을 두 달 앞둔 14일 문재인 정권 심판론과 자유한국당 등 야당 심판론의 비율이 팽팽하게 맞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권 심판론보다 야당 심판론이 우세했던 지난달까지의 민심과는 다른 결과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무리한 엄호, 더불어민주당의 크고 작은 실언ㆍ실책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도층 민심이 여당에서 이탈할 조짐을 보이는 것이 총선의 중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갤럽이 이달 11~13일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정권 심판론은 45%로 나타났다.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야당 심판론은 43%로, 여야 심판론이 오차 범위 안에서 맞붙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은 “2019년 4, 5, 6월과 올해 1월까지 실시한 네 차례 조사에서는 야당 심판론이 정권 심판론보다 약 10%포인트 앞섰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비슷해졌다”고 밝혔다.

연령별로는 30ㆍ40대 응답자들은 야당 심판론을, 60대 이상은 여당 심판론을 상대적으로 더 지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충청권의 여당 심판론이 지난 달 30%에서 이달 49%로 가장 많이 늘었다.

이는 중도층 민심의 변화에 따른 것이다. 한국갤럽의 지난달 7~9일 조사에서 중도층은 정권 심판론(37%)보다 야당 심판론(52%)을 더 많이 꼽았다. 한 달여 만에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중도층 민심은 야당 심판론(39%)보다 정권 심판론(50%)에 기운 것으로 집계됐다. 중도층 사이에서 정권 심판론은 13%포인트 증가하고, 야당 심판론은 13%포인트 감소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는 민주당이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고발했다 철회한 이슈에 대한 여론의 반응은 반영되지 않았다. ‘칼럼 고발’ 악재에 중도층 민심이 더 돌아선다면, 민주당은 비상 상황을 맞게 된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상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c.go.kr) 참조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