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준봉이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서 입담을 뽐냈다. 방송 캡처

그룹 여행스케치 멤버 남준봉이 예전 곡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는 그룹 여행스케치의 루카와 남준봉이 함께했다.

이날 박준형은 여행스케치 멤버들에게 “지금 다시 들어보면 촌스럽게 느껴지는 곡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남준봉은 “1집 앨범에 담긴 모든 곡들이 촌스럽다. 낯 뜨겁다. 아마추어의 느낌이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루카는 이어 제일 마음에 드는 곡으로 ‘옛 친구에게’를 골랐다. 그는 “고등학교 3학년 때 짝꿍과 밴드를 만들었는데 그 친구는 현재 음악을 하고 있지 않다. 그래서 그런지 그 친구에게 미안한 마음이 든다. 이런 사연 때문에 ‘옛 친구에게’가 제일 좋다”고 밝혔다.

남준봉은 ‘진실에 관하여’를 꼽았다. 그는 “많이 알려진 곡은 아니지만 다시 들어보니 내가 노래를 잘 불렀더라. 성대에 기름칠이 되어 있는 느낌이었다”고 솔직하게 그 이유를 밝혀 청취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