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3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7번, 19번 환자를 포함해 싱가포르 국제회의와 관련해 발생한 환자가 전세계 6개국, 20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지난달 20일부터 22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회의와 관련해 현재까지 세계보건기구(WHO)가 확인한 유행 발생 사례는 6개국의 20명”이라고 설명했다. 국제회의 참석자 중 확진자는 총 7명이다. 국내 17번, 19번 환자를 포함해 싱가포르 3명, 영국 1명, 말레이시아 1명이다.

이들 중 말레이시아 참석자가 귀국 후 2명의 지역감염을 일으켰고, 영국 참석자가 프랑스 스키 리조트에서 2차ㆍ3차 전파를 일으켜 11명의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 다만 정 본부장은 “7명의 싱가포르 국제회의 참석자 가운데 누가 전파를 일으킨 것인지에 대해서는 조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세종=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