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건의 성범죄 사건으로 비판 받는 프랑스 원로 영화감독 로만 폴란스키(86)의 신작 ‘장교와 스파이’가 ‘프랑스 오스카’로 불리는 세자르 영화상에서 12개 부문 수상 후보로 지명돼 논란이 크다. 로이터 연합뉴스

‘프랑스 오스카’로 불리는 세자르 영화상이 개최 전부터 ‘성범죄자 옹호’ 논란으로 얼룩졌다. 다수의 성범죄 전력이 있는 프랑스의 원로 영화감독 로만 폴란스키(86)의 영화가 이번에 대거 수상 후보로 지명됐기 때문이다. 반발과 개혁 요구가 거세지자 급기야 위원회 위원 전원이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BBC 등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세자르상을 주관하는 프랑스 영화기술아카데미의 영화진흥위원회(APC) 소속 위원진 21명은 “이사회는 세자르 축제로 계속 남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만장일치로 사퇴를 결정했다”고 밝히면서 “이를 통해 이사회는 완전히 새롭게 재탄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폴란스키 신작 ‘한 장교와 스파이’(An Officer and a Spy)가 오는 28일 열릴 제45회 세자르상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색상을 포함한 12개 부문 수상 후보로 지명되자, 프랑스 안팎에서는 이를 비난하며 보이콧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게 일었다. 총사퇴 결정이 있기 전날에도 200여명의 배우와 제작자, 감독 등 영화계 인사들이 APC에 ‘근본적 개혁’을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했었다.

폴란드계 프랑스인인 폴란스키 감독은 1977년 미국의 로스앤젤레스에서 13세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범죄 인정 조건부 감형 협상(플리바게닝)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듬해 미국을 떠나 40년 가까이 도피 중이다. 미국은 폴란스키를 여러 차례 자국으로 소환해 기소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그는 스위스에서도 또 다른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으나 공소시효 만료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미국 오스카상(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018년 그를 영구제명한 바 있다.

게다가 이번 ‘장교와 스파이’ 개봉 직전에 성범죄 의혹이 추가로 터지면서 여성단체를 중심으로 영화 보이콧 운동이 거세게 일었다. 프랑스 여성단체 ‘오세 르 페미니스트’ 측은 “그의 영화가 12개 부문에 수상 후보로 지명된 것은 충격이다. 12명의 여성이 폴란스키를 성폭행으로 고발한 상태”라며 “이는 도덕 문제가 아닌 정의의 문제”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세자르 상 측은 당초 수상작을 결정하는 데 있어 "도덕적 입장을 취해서는 안 된다"며 폴란스키 영화의 후보 지명을 옹호하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나 논란이 커지자 결국 위원진 총사퇴라는 강수를 두면서까지 강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 세자르 상 측은 이번 달 시상식 이후 새 이사회를 선출하기 위한 총회가 열릴 것이며, 총회에서 개혁 실행과 현대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