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인권 존중 정책 인정받아”
안산시청 전경.

안산시는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에서 두번째로 유럽평의회가 주관하는 상호문화도시에 18일 지정된다고 밝혔다.

상호문화도시(ICC)는 다양한 문화와 국적을 가진 이주민과 선주민이 문화적 차이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상호교류하는 도시로, 2008년부터 유럽평의회와 유럽연합(EU)이 문화다양성 증진 등을 위해 확산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오는 18일 유럽을 방문해 상호문화도시 지정 협약을 체결하려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방문을 연기하고 서면협약으로 체결을 대신하기로 했다.

현재 전 세계 44개국 136개 도시가 상호문화도시로 지정됐으며, 아시아 국가 도시는 1개에 불과하다. 안산시가 지정되면 137번째 상호문화도시이자 아시아 2번째 도시라는 기록을 남기게 된다.

안산시는 상호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유럽평의회가 제시하는 90개 지표 103개 문항 대다수를 충족함은 물론, 아시아 상호문화 대표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유럽평의회와 적극적인 소통을 해왔다.

상호문화도시 지정에 따라 시는 유럽평의회 및 선진 회원도시와의 적극적인 교류를 추진하는 한편, 상호문화도시 육성 실행계획 수립과 시민 이해교육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해 11월 기준 전국에서 가장 많은 105개국 8만7,696명의 외국인주민이 거주하는 안산시는 외국인 인권, 문화 다양성과 차이를 존중하며 내·외국인의 공존과 화합을 위해 선도적인 정책을 펼쳐 나가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다양한 가능성을 가진 안산시가 상호문화도시 지정을 통해 한 단계 더 도약하게 됐다”며 “다문화축제 등을 통해 문화다양성을 더욱 증진하는 한편 아시아의 상호문화도시 하면 안산시가 떠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