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동시 완충 가능
킨텍스 친환경 초급속 전기차충전소 개관. 킨텍스 제공

국내 최대 전시장인 고양 킨텍스는 13일 전시장 관람객과 일반시민이 무료로 이용할수 있는 친환경 초급속 전기차충전소를 오픈했다. 이 시설엔 30분 이내 차량 10대가 동시 완충이 가능한 100kW 초급속충전기 10기가 설치됐다. 기존 급속 충전기 50KW에 비해 2배급 용량이다.

이는 국내 초급속 충전소 중에서는 최대 규모다.

초급속 전기차충전소는 킨텍스 제1전시장 주차장 내에 설치됐다. 전기차 충전소 이용고객에게는 일정시간 무료 주차가 지원될 예정이다.

충전소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터치스크린을 통한 화면 안내로 누구나 쉽게 충전기를 조작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24인치 고화질 디스플레이 탑재, 충전케이블 자동매니지먼트 시스템 적용, 우천시 사용자 편의를 위한 캐노피 등 전기차이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임창열 대표이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총전소 개소로 기존 전기차 사용자들이 겪었던 긴 충전 시간, 충전기 사용 대기 등의 불편이 해소 될 것”이라며 “친환경 스마트 전시장 운영을 위한 신규 인프라 개선에 계속 투자하겠다”고 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