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 감독 기자회견장 들어서자 외신 환호ㆍ박수갈채

각본상부터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그리고 작품상까지. 봉준호 감독은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말 그대로 ‘주인공’이었습니다. 무려 4관왕이라는 대기록을 세웠죠.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한 건 101년 한국영화 역사상 처음이었습니다. 비영어권 영화가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것은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였고요.

한국 영화, 아카데미 역사에서 ‘최초’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봉 감독이지만 정작 그는 겸손 그 자체였습니다. 9일(현지시간) 시상식 직후 외신의 박수갈채와 환호를 받으며 기자회견장으로 들어선 봉 가독은 “하던대로 했다”며 차분한 대답을 이어나갔습니다.

그는 “어떻게 할리우드 최고의 감독이 됐냐”는 질문에 “제가 원래 좀 이상한 사람이다. 그래서 평소 하던 대로만 했다”며 “곽신애 바른손이앤이 대표나 한진원 공동작가나 배우들 (모두) 평소 하던 대로 했던 것뿐인데 이런 놀라운 결과가 있어 아직도 얼떨떨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봉 감독은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는 반응입니다. 그는 영화 ‘아이리시맨’으로 함께 감독상 후보에 올랐던 마틴 스코르세지 감독을 언급하며 “마틴 스코르세지 감독님을 되게 좋아하는데, 감독상을 번번이 못 받으시는 걸 보면서 저는 왜 못 받으실까 답답해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디파티드’로 처음 (감독상을) 받았을 때 제가 되게 환호했던 기억이 있다”며 “같이 노미네이션된 것 자체가 초현실적이고 영광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기생충’은 영어가 아닌 우리말로 제작된 영화라는 점에서 작품상 수상이 더욱 의미가 큰데요, 봉 감독은 앞으로는 외국어 영화가 작품상을 타는 것이 자연스러워질 거란 예측도 내놨습니다. 그는 “유튜브나 스트리밍 등 우리를 둘러싼 모든 환경 (덕에) 우리 모두가 이미 연결되고 있다”며 “이제는 외국어가 ‘장벽’으로, 외국 영화가 이런 상을 받는 것이 ‘사건’으로 취급되지 않을 것 같다. 모든 게 자연스러워지는 날이 올 것 같다”고 언급했습니다.

봉 감독은 차기작을 준비 중이라고 예고해 외신의 관심을 사기도 했습니다. 한국어로 된 영화와 영어로 된 영화 각각 두 개의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는 데요. 봉 감독은 차기작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기생충’ 대사를 연상시키듯 “계획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습니다. 그러면서 “오스카나 칸에서 상을 받기 전에 이미 준비하던 게 두 개 있다. 그걸 계속 준비하고 있다”며 “이 상으로 인해 제가 뭔가 바뀌거나 이게 무슨 분기점이 돼서 바뀌는 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