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으로 따뜻한 봄 날씨를 보인 10일 전주 전북대 교정을 걷는 한 남성이 목련 나무를 바라보고 있다. 전주=뉴시스

11일 서울 낮 최고기온이 영상 13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이 평년보다 포근할 전망이다. 다만 밤부터 남해안을 중심으로 전국에 비가 예보돼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 3시를 기점으로 제주도와 전남 해안부터 차차 흐려진다고 예보했다. 전남 해안과 제주도에서 밤부터 비가 시작돼 이튿날 새벽 충청도와 남부지방, 오전에는 전국으로 비가 확대된다.

이날 오후 6시부터 12일까지 남해안에는 20~60㎜, 남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10~3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에는 30~80㎜ 비가 예보돼 있으나 산지의 경우 많게는 120㎜이상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오는 지역에선 가시거리가 짧고 기온이 낮은 강원 산지, 일부 내륙에서는 내린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6도~영상 5도(평년 영하 9도~영상 1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1~15도(평년 영상 3~10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보통’으로 예측되는 강원권ㆍ부산ㆍ울산ㆍ경북ㆍ경남을 제외하곤 전 권역이 ‘나쁨’일 것으로 예상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는 0.5~1.5m로 일고 서해, 남해, 동해 먼바다에서는 최고 2.0m로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서해와 남해, 제주도 전 해상에 짙은 안개가 끼고 강한 바람이 불어 선박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