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방법’ 엄지원X성동일, 숨멎 첫 대면! ‘텐션 폭발’
알림

‘방법’ 엄지원X성동일, 숨멎 첫 대면! ‘텐션 폭발’

입력
2020.02.10 17:13
0 0
엄지원-성동일의 숨막히는 투샷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tvN 제공
엄지원-성동일의 숨막히는 투샷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tvN 제공

tvN ‘방법’ 속 ‘열혈 사회부 기자’ 엄지원과 ‘인간의 탈을 쓴 악귀’ 성동일의 텐션 폭발하는 숨멎 첫 대면이 포착됐다.

오늘(10일)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이 중 엄지원은 방법사와 손을 잡고 진종현 회장의 정체를 파헤치는 열혈 사회부 기자 임진희 역을, 성동일은 국내 최대 IT기업 포레스트를 운영하는 인간의 탈을 쓴 악귀 진종현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 엄지원(임진희 역)-성동일(진종현 역)은 세상의 진실을 쫓는데 주저하지 않은 패기 넘치는 사회부 기자와 나는 새도 떨어뜨리는 권력을 가진 기업 회장의 신분으로 마주한 모습이다.

국내 최대 IT기업 회장과 그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괴한 사건의 흑막을 파헤치는 기자답게 서로를 응시하는 두 사람의 날 선 아이컨택에서 묘한 기 싸움이 느껴져 흥미를 자극한다.

하지만 여유롭게 미소를 띤 성동일과 달리 엄지원의 얼어붙은 표정에서 팽팽한 긴장감이 드리워져 두 사람이 각을 세우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성동일의 여유 넘치는 미소 뒤에 숨겨진 섬뜩한 악의 본색이 어떻게 시청자들을 소름 끼치게 만들지, 첫 화부터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파란을 예고하는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 ‘방법’ 본 방송에 관심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사람을 저주로 해하는 저주 ‘방법(謗法)’이라는 지금껏 드라마에서 본 적 없는 파격 소재로 2020년 브라운관을 뒤집어놓을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은 오늘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