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 감독 ‘스코세이지 언급’에 영화인 기립박수

오스카의 주인공이었지만, 그래도 긴장될 법 했습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장(돌비극장)을 가득 메운 건 쟁쟁한 할리우드 거장 감독과 제작자, 그리고 대스타들이었는데요.

하지만 봉준호 감독은 조금도 주눅들지 않았습니다. 각본상을 시작으로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그리고 작품상까지 무려 4관왕이 된 그는 이날 세 차례나 무대 위에서 각기 다른 수상 소감을 말했는데요. 식장을 메운 할리우드 스타들을 모두 일으켜 세울 만큼 그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엔 힘이 있었고, 촌철살인의 위트가 있었습니다.

봉 감독은 첫 번째 상인 각본상을 받은 뒤 ‘국가대표’로서의 위상을 마음껏 뽐냈죠.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 상이다”라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어진 국제장편영화상 수상. 봉 감독은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아카데미에서 이 상이 갖는 의미를 곱씹게 했는데요. “이 상 카테고리가 외국어 영화상에서 국제 장편영화상으로 바뀌었는데 이름 바뀐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더더욱 의미가 깊다.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했죠.

감독상을 수상한 뒤에는 자신을 뽐내기 보다 그와 함께 노미네이트된 할리우드의 거장 감독들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는데요. 봉 감독은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었는데 영화 공부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그 말을 하셨던 분은 우리의 위대한 마틴 스코세이지”라며 “제가 학교에서 마틴의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던 그런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때 카메라에 잡힌 스코세이지 감독의 얼굴엔 환한 미소가 번졌고요. 자리를 메운 영화인들이 기립박수를 치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봉 감독은 이어 “저의 영화를 아직 미국의 관객들이나 사람들이 모를 때 항상 제 영화를 리스트에 뽑고 좋아했던 우리 쿠엔틴 타란티노 형님이 계신데 정말 사랑한다”며 “그리고 같이 후보에 오른 토드, 샘이나 제가 너무나 존경하는 멋진 감독들인데 이 트로피를 오스카가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다섯 개로 잘라서 나누고 싶은 마음이다”고 덧붙였습니다. 봉 감독은 특히 영어로 “오늘 밤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 낼 아침까지”(I a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라고 말해 관중들의 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봉 감독은 이날 영화로도, 수상소감으로도 오스카의 주인공이기에 조금의 부족함도 없었습니다.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