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文대통령 “국가 역량, 어려울 때 드러나”…신종 코로나 대응 자신
알림

文대통령 “국가 역량, 어려울 때 드러나”…신종 코로나 대응 자신

입력
2020.02.10 15:30
0 0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앞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등 영화 '기생충' 팀에게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앞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등 영화 '기생충' 팀에게 축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사람의 진면목은 위기의 순간에 알 수 있고, 국가의 진짜 역량은 어려움에 처했을 때 드러난다”고 말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관리ㆍ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가의 대응 능력이 국력이고, 국민의 시민의식이 국격”이라며 시민들의 성숙한 대응에 대해서도 거듭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신종 코로나에 대해 정부는 국가 역량을 총결집해 대응하고, 국민은 높은 시민의식을 발휘하고 있다”며 “한가지 분명한 것은 우리가 충분히 관리할 수 있고 극복할 수 있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세계 최소 수준의 방역 역량과 축전된 경험을 바탕으로 대응수준을 높이며 더욱 촘촘한 방역을 가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감염증 사태를 극복할 수 있었던 1등 공신은 국민임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거듭 말하지만 국민들이 보여준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국민들의 작은 실천이 국가방역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시민들의 따뜻한 온정도 큰 감명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 방역 당국과 의료진에 대한 신뢰도 거듭 표했다. 문 대통령은 “전문의료진들이 공개적으로 밝혔듯 적어도 우리나라에서 아직까지는 신종 코로나는 중증 질환이 아니며 치사율도 높지 않다”며 “이점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안심해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심은 금물”이라면서도 “과도한 불안과 공포로 위축될 필요가 없다”고 차분한 대처를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충남 아산시 온양온천 전통시장에서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아산=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충남 아산시 온양온천 전통시장에서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아산=연합뉴스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남은 우리 교민들에 대한 안전대책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11일) 다시 중국에 임시항공편을 보내 우한에 남은 우리 국민과 가족을 모셔올 예정”이라며 “임시 생활시설이 지정되는 지역 주민들께서 넓게 이해하고 포용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경제적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도 거듭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어려움을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며 “정부는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뒷받침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