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건고 28회 졸업생들, 남수단에… 재학생도 성금 모아 장학금 전달
대구 대건고등학교 28회 졸업생과 현지 주민 등이 1월 21일 우간다 남수난난민촌에서 대건팔로리냐중고등학교 건물 준공식을 하고 있다. 대건28봉사단 제공

올해 회갑을 맞은 고교 동기동창생들이 아프리카에 모교 이름으로 학교를 세웠다. 동기 대부분이 올해 우리 나이로 61세를 맞은 대구 대건고 28회 졸업생 61명의 얘기다.

10일 대구 대건고와 28회 동기회에 따르면 이들 졸업생 61명이 십시일반 모금한 돈으로 아프리카 우간다 남수단난민촌에 학교건물을 지어 지난달 준공했다.

이들은 대부분 1960년생이다. 수년 전부터 회갑이 되는 2020년을 앞두고 “무엇인가 의미 있는 일을 해보자”는 말이 오고 갔다. 때마침 남수단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정붕진 선교사가 “아프리카에 학교를 세우자”고 제안했고, 다른 동기들도 의기투합했다.

우선 ‘대건28봉사단’부터 결성했다. 2017년 1월 6일 발기인총회를 열었다. 학교건립을 위한 기금조성 목표는 미화 10만 달러. 참여인원은 회갑년을 기념해 61명 이상으로 했다. 이춘희 봉사단장은 “신기하게도 당초 목표로 한 61명이 참여했다”고 말했다.

학교건립 장소는 남수단에서 우간다 난민촌으로 변경했다. 이 단장은 “학교설립을 제안한 정 선교사가 남수단에서 우간다로 옮겨 비정부기구 더멋진세상(Better World) 우간다 지부장을 맡게 됐다”며 “이를 고려해 남수단보다는 우간다-남수단 국경 근처 팔로리냐 지역 남수단 난민촌의 팔로리냐중고(4년제)에 학교건물을 짓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학교 건립 기금은 순조롭게 모금됐다. 현지 주민들이 기증한 6에이커(약 2만4,000㎡) 부지에 행정실, 과학실, 강의실 등 4개동 8개실로 된 건물을 완공했다. 지난달 21일엔 동기회 대표단과 대건고 교사, 더멋진세상 우간다지부장, 지역주민, 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감격의 준공식을 했다. 발기인 총회를 한 지 3년여 만이다. 학교 이름도 주민들과 협의한 끝에 대건팔로리냐중고등학교로 바꿨다.

봉사단은 동기회 기금과 대건고 재학생들이 모금한 성금을 더해 82명의 현지 학생들에게 장학금과 학용품을 전달했다. 재학생들이 기증한 축구공과 학용품도 전달했다. 새 학기가 시작되면 재학생은 6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춘희 단장은 “난민촌의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배움의 의지를 꺾지 않는 학생과 주민들의 모습에 감동했다”며 “봉사단과 별도로 후원회를 구성해 지원을 계속하고, 봉사단 차원의 2차 사업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대구=정광진 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