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역전우승 놓친 필 미켈슨
알림

역전우승 놓친 필 미켈슨

입력
2020.02.10 08:51
수정
2020.02.10 10:56
0 0

필 미켈슨, 8번홀 더블보기 ‘아뿔싸’ …닉 테일러 통산 2승

필 미켈슨이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링크스에서 열린 AT&T 페블비치 프로암 마지막 라운드 3번째 홀에서 버디 퍼팅을 실수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페블비치=AP 연합뉴스
필 미켈슨이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링크스에서 열린 AT&T 페블비치 프로암 마지막 라운드 3번째 홀에서 버디 퍼팅을 실수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페블비치=AP 연합뉴스

필 미켈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총상금 780만달러) 2년 연속 우승에 실패했다. 미켈슨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링크스(파72·781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아냈지만 더블 보기 1개, 보기 4개로 2오버파 74타를 기록, 최종합계 14언더파 273타로 3위에 그쳤다. 통산 5번 우승 기록을 가지고 있던 미켈슨은 역대 최다 우승자로 올라설 수 있는 기회를 날렸다.

3라운드까지 선두 닉 테일러(캐나다)에 1타 뒤져있던 미켈슨은 2번홀(파5), 5번홀(파3), 6번홀(파5) 등에서 잇따라 버디를 잡아내며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8번홀(파4)에서 2번째 샷이 러프에 빠졌고 3번째 샷도 그린에 올리지 못했다. 결국 4번째 샷으로 그린에 올라갔지만 투퍼트로 홀아웃하며 더블 보기를 범했다. 이어진 9번홀(파4)에서도 미켈슨은 보기로 주춤했다. 후반 라운드에도 미켈슨은 12번홀(파3), 14번홀(파5), 16번홀(파4) 등에서 보기에 그쳐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1라운드부터 선두를 달려온 테일러가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2타를 줄여 와이어투와이어로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8타. 테일러는 2014년 11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이후 4년3개월 만에 PGA투어 2번째 우승을 일궈냈다. 케빈 나(미국)는 6언더파 281타 공동 14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