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ㆍ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전직 총리 맞대결’이자 차기 대선 주자들의 ‘예비 대선’ 대전이 성사됐다.

황 대표는 7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 황교안이 문재인 정권심판의 최선봉에 서겠다”며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무능정권, 부패정권, 오만정권의 심장에 국민의 이름으로 성난 민심의 칼을 꽂겠다”는 등 정권 심판론 부각에 공을 들이며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김용식 PD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한국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