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신종 코로나 비상에도 해외로”… 지방의원ㆍ지자체장 외유 빈축
알림

“신종 코로나 비상에도 해외로”… 지방의원ㆍ지자체장 외유 빈축

입력
2020.01.30 11:43
수정
2020.01.30 17:35
0 0

충남 지방의회 의장 13명 체코 등 동유럽으로

원주ㆍ의정부 시장도 출국… 컨트롤타워 부재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공포가 커지고 있음에도 충남과 강원, 경기 등지 일부 지방의원과 자치단체장이 외유에 나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위기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됐는데도 위기대응을 뒤로하고 버젓이 해외로 떠난 이들을 향해 국민들은 따가운 눈총을 보내고 있다.

충남 시군의회 의장협의회는 28일 오스트리아와 체코, 헝가리 등 동유럽행 비행기에 올랐다. 15개 지역 시군 의장 가운데 천안시와 금산군을 제외한 13명이 참여했다. 7박 9일 일정은 오스트리아 호수마을, 체코 프라하 고성(古城), 구시가지 광장 등 사실상 관광으로 채워졌다. 주민안전을 돌보고 방역체계를 점검하기는커녕, 한가롭게 관광에 나섰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운 이유다.

특히 중국 우한에 고립된 교민 700여명을 임시 수용할 곳으로 아산이 최종 결정돼 갈등이 빚어지는 동안에도 주민들을 외면했다는 지적이다. 리더십 역량강화를 위해서라는 이번 연수비용은 1인당 370만원 가량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는 물론 주민들도 “우한 교민 격리 문제는 물론 나라 전체가 신종 코로나 포비아(공포)로 들썩이는데 한가롭게 외유에 나선다는 생각 자체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30일 오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경찰과 주민들이 대치하고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중국 우한 교민 격리 수용지 제고를 요구하며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등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경찰과 주민들이 대치하고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중국 우한 교민 격리 수용지 제고를 요구하며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등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원주시장과 경기 의정부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도 예외는 아니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프랑스 앙굴렘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국제만화축제와 리옹, 파리 등을 벤치마킹 한다는 이유로 지난 28일 출국했다. 원 시장을 비롯한 일행 7명의 해외체류 경비는 3,400만원 가량이다.

원주시는 “앙굴렘시의 초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으나 방역 컨트롤타워 부재라는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더구나 원주에선 지난 27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가 나와 한때 지역사회가 긴장했다.

이에 대해 원 시장은 “출국 당일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대응했고 단계별 위기 대응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며 “프랑스 현지에서도 실시간으로 챙기고 있다”고 해명했다.

반면 원주시와 같은 축제에 초대받은 장덕천 경기 부천시장의 경우 방역대책을 이유로 해외 출장을 취소해 대조를 보였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 26일 오후 부부 동반으로 호주로 떠났다.

안 시장 일행의 일정은 멜버른 빅토리안 아트센터와 성 패트릭성당을 둘러본 뒤 로드레이버 아레나에서 호주호픈 테니스를 관람하는 것으로 짜였다. 그 사이 의정부에선 지난 27일 중국 국적의 네 살 여아가 의심환자로 격리됐다 다음날 음성판정을 받기도 했다. 나철성 강원평화경제연구소장은 “위기단계가 격상되는 가운데 이뤄진 지방의회는 물론 단체장의 외유는 국민 정서와 한참 동떨어진 것”이라며 “방역 컨트롤타워 부재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