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나온 안철수, 누구와 새 집을 지으려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집 나온 안철수, 누구와 새 집을 지으려나

입력
2020.01.29 18:11
0 0

“재건 꿈 접어” 바른미래 탈당… 안철수계 지역구 의원 1명뿐, 호남 지지도 시들해져 신당 쉽지 않을 듯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창업주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탈당을 선언했다. 정치를 계속하겠다고 한 만큼, 신당 창당 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4ㆍ15 총선에서 ‘제2의 국민의당 돌풍’을 재현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지만, 신당 파급력이 클지는 미지수다. 안철수계 의원들 대부분이 비례대표라 동반 탈당할 수 없어 ‘세력’을 모으기 쉽지 않은 데다, 신당의 ‘명분’도 취약하기 때문이다.

안 전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당권을 넘기라는 자신의 요구를 거절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실명을 언급하며 저격하기도 했다. 안 전 대표는 “어제 손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퇴진 거부)을 보면서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고 했다. 이어 “제 자신도 알 수 없는 거대한 거친 파도를 정면으로 바라보며 뛰어 들고자 한다”며 신당 창당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얼마 전 정계에 복귀하면서 내건 ‘실용’을 기치로 한 신당을 중심으로 중도ㆍ제3세력 규합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안 전 대표의 기대와 달리 창당 작업은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 7명 가운데 당적 이동에 부담이 없는 지역구 의원은 권은희 의원뿐이다. 비례대표 6명은 당이 출당해야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손 대표를 위시한 당권파는 이들의 출당을 허용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안 전 대표와 손 대표 간 중재를 시도했던 박주선ㆍ주승용ㆍ김동철 등 당권파 소속 중진 의원들도 신당 합류에는 회의적이다.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신당’에 대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의원 1, 2명으로는 총선에서 기호를 10번 내외로 받는다”고 꼬집기도 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탈당을 발표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인 안철수’의 영향력이 시들었다는 점도 문제다. 특히 2016년 총선 당시 안 전 대표의 지지기반이었던 호남의 시선은 더없이 냉랭하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이달 17일 발표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안 전 대표의 호남 지역 지지도는 1%대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2%)보다 뒤진 수치였다.

안 전 대표는 일단 독자 행보를 이어가며 신당 설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계인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KBS라디오에 출연해 “안 전 대표가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나는 한 분이라도 좋고, 열 분이라도 좋고 어쨌든 내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당 창당이 여의치 않을 경우 안 전 대표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합류해 보수 진영과 손 잡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과거 안철수계로 분류됐던 인사들이 속속 혁통위에 합류하고 있고, 보수 진영에서도 거듭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