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양쯔강 다리에 통행하는 차량이 거의 없어 썰렁한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우한=신화 뉴시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폐렴)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중국 본토 곳곳에서 우한에서 온 사람을 ‘색출’하고 있다. 몇몇 지방정부는 당국에 등록 조치를 하지 않은 우한인을 신고하면 현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29일 중국 주요 매체들에 따르면 허베이성 스자좡시 징징쾅구는 우한에서 돌아온 사람 중 ‘미등록’ 인원을 신고한 이에게 2,000위안(약 33만원)을 지급키로 했다. 허베이성 정딩현은 1,000위안을 이미 지급 중이다.

현재 중국 지방정부들은 ‘신종 코로나’ 확산이 특히 심한 우한 일대에서 온 사람들을 격리시키고 있는데 ‘미등록 우한인 신고’는 이에 동참시키기 위한 조치라 볼 수 있다. 이미 몇몇 지방정부는 봉쇄 조치가 취해지던 지난 23일 무렵부터 우한에서 온 사람들을 최소 2주간 자택이나 지정된 장소에서 격리하고 있다.

중국 당국의 봉쇄 전까지 인구 1,100만명의 대도시 우한에서 중국 내 다른 지역이나 해외로 빠져나간 이들은 5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 중 6,400여명은 한국에 입국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