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 “단둥~신의주 세관 화물차량 통행 완전 금지”

북한 조선중앙TV가 28일 생명을 위협하는 신형코로나비루스를 제목으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과 예방책 등을 보도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 당국이 28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방역을 위해 북중 무역거래를 중단하고, 중국 주재 북한 영사관에 북한입국비자 발급을 전면 중단한다는 게시문이 게시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29일 RFA에 따르면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28일부터 중국 단둥에서 신의주세관으로 들어오는 화물차량의 통행이 완전 금지됐다”며 “양국세관이 아직 공식적으로 문을 닫은 것은 아니지만 북한이 선제적으로 중국과의 무역을 차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에서 퍼지고 있는 무서운 전염병에 대처하기 위해 국경에서의 화물 이동을 차단하라는 당국의 지시가 내려왔다”고 고 덧붙였다. 이 소식통은 보건당국이 지난 1월 중순 이후 신의주 세관을 통해 입국한 무역 간부들과 주민들의 명단을 조사하고 이들이 우한 폐렴에 감염되지 않았는지 조사를 진행했다고도 전했다.

중국 선양의 한 소식통도 “27일 선양 주재 북한영사관에 ‘신형 코로나비루스(코로나바이러스) 발생 관련하여 입출국 사증을 발급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공문이 붙었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28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면’이란 기사에서 “모든 당 조직들에서는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한 사업을 국가 존망과 관련된 중대한 정치적 문제로 여기고 정치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앞서 중국 관광객의 북한 입국을 금지했으며,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한 1개월간의 격리 조치와 건강 검진을 의무화하기로 결정하는 등 바이러스의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신문은 신종 코로나의 증상과 피해, 예방법을 자세히 안내하고 “우리나라에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이 절대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며 건강한 몸으로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다그치는데 이바지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자 증가’ 제목의 별도 기사에서는 “중국의 보건기관은 특별증상이 없는 잠복기에도 비루스가 전파된다고 밝혔다”며 “신형코로나비루스의 발원지인 우한시가 봉쇄되기 전까지 500만명이 도시 경외로 떠나간 것으로 확인됨으로써 국제 사회의 우려가 커가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