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男’ 대표로 발탁 감동몰이, 미투 고발 하루 만에 자격 반납 
 파격 발탁 치중ㆍ검증 허술… ‘한국당이 먼저 제안’ 알려져 빈축 
미투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두 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힌 후 자리를 뜨고 있다. 오대근 기자

4ㆍ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20대 남성’ 대표로 영입한 원종건(27)씨가 성폭력 가해 의혹 속에 28일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했다. 전 여자친구 A씨가 피해를 주장하며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 고발에 나선지 하루 만이고, 원씨가 민주당에 영입된 지 약 한달 만이다. 속전속결로 이뤄진 원씨의 등장과 퇴장은 정치권의 ‘깜짝 발탁’식 인재 영입전(戰)의 한계를 고스란히 노출했다. ‘국회를 국민과 닮은 민의의 전당으로 구성하기 위한 인재 영입·검증·육성 과정은 어떠해야 하는가.’ 감동 몰이에 치중한 정치 이벤트와 그 예견된 후유증이 묵직한 질문을 던졌다.

원씨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의 폭로를 반박하며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27일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원씨가 (저를) 성 노리개 취급했다”며 피해 사진과 피해 당시 정황 등을 공개했다. 원씨는 “아무리 억울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민주당에)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며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했다.

‘파격 발탁’의 상징으로 통했던 원씨의 사퇴에 민주당은 종일 뒤숭숭했다. 무명에 가까웠던 원씨는 민주당이 ‘이남자’(20대 남성) 표심을 얻기 위해 공들여 물색·영입한 인물로 존재감이 남달랐다. 민주당의 인재 영입 방식과 전략이 치명적 허점을 노출한 셈이다.

민주당의 인재 영입은 필요한 인물 콘셉트를 정한 뒤, 언론 기사 검색 등을 통해 이에 부합하는 후보군을 추리고, 가장 적합도가 높은 인물을 남겨 검증하는 순으로 이뤄졌다. 이를테면 ‘건실한 20대 남성’ ‘두루 존경 받을만한 검사 출신 인사’ ‘국제기구 이력이 있는 젊은 거시경제 전문가’ 등의 모범 답안을 놓고 어울리는 인물을 고심하는 식이었다.

민주당 관계자는 “국회의 다양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는 정치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지 않은 인물이라도 여러 직군과 계층 출신을 영입하는 것이 당과 개인에게 서로 득이 될 수 있다”며 “다만 영입 대상 인물들을 짧은 기간에 검증하는 건 어려운 문제”라고 했다. 정치 철학, 소명 의식, 성인지 감수성, 도덕성 등을 제대로 검증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뜻이다. ‘화제성을 최대로 끌어 올리기 위한 깜짝 공개’를 위해 보안 유지에 신경 쓰다 보니 검증이 더 쉽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김성환 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은 “원씨에 대해 나름대로 사전점검을 했는데 한계가 있었고 구두로 확인할 때 본인이 문제가 없다고 해서 믿었다”며 “앞으로 검증 시스템을 보완하겠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호재’를 만난 듯 원씨 논란을 맹폭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인재(人材)인 줄 알았는데 ‘인재(人災)’였다”고 꼬집었다. 그러나 한국당이 민주당보다 먼저 원씨에게 영입 제안을 했던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샀다. 이번 영입 참사가 민주당만의 실책이 아니라 여야를 망라한 정치권 전반의 문제인 셈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원씨가 한국당에 영입되지 않은 것은) 하늘이 도운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른 한국당 관계자는 “여야가 인재 영입을 놓고 보여주기식 경쟁에 지나치게 몰두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영입 대상에게 범죄 경력서를 떼오라고 하기도 어려운데다, 현재로선 (원씨처럼) 본인이 아니라고 하면 더 검증할 방법이 없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기성 정당들의 인재 영입 자체는 독려할 일이다. 리스크를 키우는 건 여야가 정치 혐오를 탈색하기 위해 ‘정치권에 몸 담은 바 없는 새 얼굴’만 찾는 풍토다. 여권 인사는 “영입의 장점은 장점대로 살리되, 꽃가마를 태우기 좋은 명망가, 깜짝 신인에만 매달리는 방식에선 벗어나야 한다”며 “어렵더라도 당에서 검증, 육성된 인물들로 어떻게 선거를 잘 치를 것이냐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