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직후 임시생활시설에 2주 격리 
 격리 시설 지역 “결정 안됐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국 우한 체류 국민을 위해 30~31일 전세기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 4편을 투입하기로 했다. 귀국한 교민들은 약 2주간 임시 생활 시설에서 격리ㆍ보호 조치될 예정이다. 교민들이 어느 지역 시설에서 머물게 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정부는 밝혔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국민 보호를 위해 우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에는 외교부,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 당국자들이 참석했다.

이 차관은 “국민 700여명이 귀국을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30, 31일 양 일간 우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우한 현지에 30일과 31일 이틀간 각각 2편의 전세기를 투입해, 총 4번에 걸쳐 현지 교민들을 귀국시킨다는 계획이다.

각 전세기에는 의사와 간호사가 1~2명씩 배치되며, 검역관도 동행해 교민들의 우한 폐렴 증상 여부를 진찰할 예정이다. 또 우한 현지에서 공항까지 이동을 위해 정부는 12대의 버스를 임차하기로 했다. 원칙적으로 교민 각자가 스스로 공항으로 이동하도록 안내하고 있으나, 이동 수단이 없을 경우에 대비해 사전에 안내한 4곳의 집결지에서 정부가 임차한 버스를 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결정은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에 항공기 및 대중교통을 차단해 국민들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고, 또 현지 의료기관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 받기가 어려운 점 등을 감안해 이뤄졌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우한으로 가는 전세기를 통해 마스크 200만개와 방호복·방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도 중국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우한 폐렴의 국내 확산 가능성을 차단을 위해 교민들을 귀국 직후부터 약 2주간 정부가 마련할 임시 생활 시설에 격리ㆍ보호 조치된다. 정부는 그러나 임시 생활 시설이 마련될 구체적 지역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정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우선 일반 지역 주민들과 격리가 돼 있는 시설이어야 하고, 평소에 해당 시설을 쓰는 분들이 어떤 분들인지도 감안해야 한다”며 “현 시점에서 특정해서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교민들이 귀국하는) 30, 31일 중에 결정하게 될 것 같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