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본사.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지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와 피해 회복을 위해 인도적 지원을 실시한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방지하고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의 신속한 회복을 돕기 위해 총 1,500만 위안(한화 25억3,000만원) 규모의 의료물품과 지원금을 전달한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현대차그룹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호복과 마스크, 고글, 개인 방호용품 등 500만위안(약 8억4,000만원) 상당의 의료용 물품을 제공한다. 또 1,000만위안(약 16억9,000만원) 성금을 전달해 현지 의료 시설과 인력 지원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는데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이번 중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지원 기금은 현대차그룹 및 중국 내 계열사가 협력해 마련한다. 현대차그룹이 500만위안을 지원하고 현대차그룹중국, 북경현대, 동풍열달기아, 사천현대, 북경현대기차금융유한공사 및 이외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트랜시스 등 중국 상주 주요 계열사가 총 1,000만위안을 지원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중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신속하게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국제사회 인도적 지원에 힘을 모아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08년 중국 쓰촨성 대지진, 2009년 아이티 대지진, 2010년 칠레 대지진, 2011년 미국 토네이도, 2013년 필리핀 태풍 피해, 2017년 페루ㆍ콜롬비아 폭우, 20018년 라오스 홍수, 2018년 인도네시아 강진ㆍ쓰나미 등 해외 대규모 재해에 성금 및 생필품 지원은 물론 현지 구호활동 등에 참여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