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이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의 충격적인 사망 소식에 서울 SK-KGC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린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양 팀 선수단과 관중이 잠시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가 서울 SK와의 공동 1위 간 맞대결에서 웃었다.

KGC인삼공사는 2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SK와의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76-70으로 승리했다. 2연승을 올린 KGC인삼공사는 23승(13패)째를 올리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2연패로 주춤한 SK는 22승 14패가 됐다.

KGC인삼공사는 지난 23일 원주 DB와 홈 경기에서 크리스 맥컬러가 무릎을 다쳐 외국인선수는 브랜든 브라운만 나설 수밖에 없는 불리한 경기였다. 그러나 브라운이 기대 이상의 ‘원맨쇼’를 벌였다. 브라운은 4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40득점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이다. 리바운드도 19개를 걷어냈다. SK 자밀 워니도 40분을 뛰면서 29점 21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했지만 브라운의 ‘맹폭’에 빛이 바랬다.

KGC인삼공사는 1쿼터 시작하자마자 SK를 무득점으로 묶고 13-0까지 앞서나가면서 확실하게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쿼터에서도 초반 전성현과 브라운이 3점슛 세 방을 터뜨리면서 36-17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SK도 최준용, 김선형, 최성원 등 국내 선수들이 야금야금 득점을 시작하면서 추격했다. 전반까지 KGC인삼공사의 43-35 리드. 3쿼터 들어 SK가 더욱 추격의 고삐를 당기며 경기는 접전 양상으로 치달았다. KGC인삼공사는 3쿼터 초반까지 10점차 이상의 리드를 지켰지만 약 6분 동안 득점에 실패했다. 그 사이 SK는 워니가 자유투와 골밑슛으로 연속 12점을 몰아치면서 3쿼터 종료 3분18초 전 50-48로 역전했다.

그러나 54-54로 시작한 4쿼터에서 브라운이 다시 KGC인삼공사의 해결사로 나섰다. 브라운은 4쿼터 막판 문성곤에 이어 승리에 쐐기를 박는 3점슛을 터뜨렸다.

한편 이날 사망한 코비 브라이언트의 추모 의식은 KBL 코트에서도 이어졌다. 경기 시작과 함께 첫 공격권을 따낸 KGC인삼공사가 먼저 공격 제한 시간 24초를 그대로 흘려보냈다. 양 팀 선수들은 24초 동안 공격도, 수비도 하지 않고 브라이언트의 죽음을 애도했다. 공 소유권을 가져간 SK가 이번에는 하프라인을 넘어서지 않고 역시 같은 방식으로 8초 바이얼레이션을 범했다. '24'와 '8'은 20년 동안 LA 레이커스에서만 뛴 브라이언트의 등 번호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