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검토해보겠다”

바른미래당 안철수(오른쪽) 전 국민의당 대표와 손학규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소속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손학규 당대표와 만나 바른미래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자고 제안하며 “(비대위원장을) 나에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사실상 손 대표의 퇴진을 전제로, 자신이 총선 때까지 바른미래당을 이끌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안 전 대표와 약 40분 간 비공개 면담한 뒤 “여러 당 사정, 당이 겪었던 어려움, 또 제가 겪었던 어려움, 안 전 대표의 측근을 자임하는 사람이 했던 행위 등에 대해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을) 앞으로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고 물으니, ‘지도체제 개편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그 대안으로 비대위 구성(을 제안했다)”고 했다. 이어 손 대표는 “비대위 구성은 누구한테 맡기는 게 좋겠냐고 물었더니, ‘나에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며 “지도부 재신임 여부를 묻는 방안 등이 있을 수 있어서, 구체적인 방안을 생각해 보고 나의 입장을 28일까지 알려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다만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제안에 일단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그는 “안 전 대표가 이야기한 것은 (지속적으로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한) 유승민계의 이야기와 다른 게 없다”며 “왜 지도체제를 개편해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왜 자기가 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이야기도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전 대표는 “내일 의원단 모임이 있으니 그 전까지 고민해보시고 답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만 전한 뒤 국회를 떠났다. 그는 28일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귀국 인사를 겸한 오찬 회동을 할 예정이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