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3년 연속 다보스포럼 참석한 황창규 KT 회장 “5GㆍAI 인류에 기여할 것”
알림

3년 연속 다보스포럼 참석한 황창규 KT 회장 “5GㆍAI 인류에 기여할 것”

입력
2020.01.27 13:51
0 0
20일(현지시간)부터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황창규(왼쪽 두번째) KT 회장이 24일 ‘차세대 디지털 시대를 위한 투자(Investing in the Next Digital Frontier)’를 주제로 한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KT 제공
20일(현지시간)부터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황창규(왼쪽 두번째) KT 회장이 24일 ‘차세대 디지털 시대를 위한 투자(Investing in the Next Digital Frontier)’를 주제로 한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KT 제공

황창규 KT 회장이 전세계 정ㆍ재계 인사들이 모여 글로벌 현안을 논의하는 ‘다보스 포럼’에 참석해 5G와 인공지능(AI)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KT는 이달 20일(현지시간)부터 24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진행된 2020 세계경제포럼(WEF) 연례총회 다보스 포럼에 황창규 회장과 이용규 5G플랫폼개발본부장 등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고 27일 밝혔다.

황 회장은 21일 국제비즈니스위원회(IBC) 동계 미팅에 참석해 이 자리를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과 만났으며, 22일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리세 킹고 유엔 글로벌 콤팩트 대표와 만나 KT의 지속가능경영 활동 현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황 회장은 지난해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 초청으로 한국 기업인으로서는 최초로 IBC 위원에 선정된 바 있다.

24일에는 ‘차세대 디지털 시대를 위한 투자’를 주제로 한 세션에 패널로 직접 참석해 △5G 기업간거래(B2B) 적용사례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간 협력의 중요성 등에 대해 소개했다. 이 세션에는 안토리오 네리 휴랫팩커드(HP) 최고경영자(CEO)와 폴라 잉가비레 르완다 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황 회장은 이들과 5G와 차세대 혁신 기술을 통한 산업과 소비자 패러다임의 변화 등에 대해 토론하며 “사회적ㆍ환경적 가치 향상을 지향하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ICT 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황 회장의 다보스 포럼 방문은 올해로 세 번째다. 2018년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을 제안했고, 지난해에는 ‘5G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주장해 세계 리더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