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세영, LPGA 2020시즌 ‘나홀로 톱10’ 행진
알림

김세영, LPGA 2020시즌 ‘나홀로 톱10’ 행진

입력
2020.01.27 12:57
0 0

게인브릿지 LPGA서 5위

김세영이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게인브릿지 LPGA 4라운드에서 티샷을 한 뒤 공의 궤적을 지켜보고 있다. LPGA/Gabe Roux 제공
김세영이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게인브릿지 LPGA 4라운드에서 티샷을 한 뒤 공의 궤적을 지켜보고 있다. LPGA/Gabe Roux 제공

김세영(27ㆍ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설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초대 우승을 노렸지만, 마지막 날 타수를 잃으며 5위에 머물렀다. 다소 아쉬운 결과지만 김세영은 ‘올림픽 시즌’ 초반 두 개 대회에서 한국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연속 톱10에 진입하며 올림픽 진출 희망을 높여갔다.

김세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파72ㆍ6,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기록,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우승자 매들린 삭스트롬(28ㆍ스웨덴)에게 6타 뒤진 5위로 대회를 마쳤다.

2020시즌 개막전인 지난주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도 2타 차 2위로 시작한 마지막 날 1타를 잃어 공동 7위로 밀렸던 김세영은 이번에도 ‘뒷심 부족’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이번 대회에서 선두에 3타 차 3위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김세영은 후반 요동친 성적으로 타수를 잃었다.

김세영은 11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냈지만, 12번 홀(파4)에서 뜻밖의 더블보기로 우승과 멀어졌다. 13번 홀(파3)에서 먼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서 다시 힘을 내는 듯했지만, 이글 기회를 맞은 16번 홀(파5)에서는 3퍼트를 기록하면서 마지막 추격 기회를 놓쳤다. 이어 17번 홀(파3)에서는 버디 기회에서 되레 한 타를 더 잃었다.

불안정한 퍼트로 우승 기회를 놓친 김세영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지난주와 이번 주 모두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퍼트 때문에 살리지 못한 것 같다”면서 “이 대회 이후 3주 정도 쉬면기 때문에 그 동안 퍼팅을 보완하고 아시안 스윙 때 잘 하고 싶다”고 전했다.

스웨덴의 메들린 삭스트롬이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에서 끝난 LPGA 투어 게인브릿지 LPGA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보카러톤=AP 연합뉴스
스웨덴의 메들린 삭스트롬이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에서 끝난 LPGA 투어 게인브릿지 LPGA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보카러톤=AP 연합뉴스

막판까지 치열했던 초대 챔피언 경쟁에서는 2017년 LPGA 투어에 데뷔한 뒤 단 한 차례 우승도 기록하지 못했던 삭스트롬이 웃었다. 하타오카 나사(21ㆍ일본), 다니엘 강(28ㆍ미국)이 맹추격을 했지만 18번홀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삭스트롬이 결국 우승 트로피를 가져갔다. 지난주 개막전에서 ‘1박 2일’에 걸친 연장전 끝에 가비 로페스(27ㆍ멕시코)에 패했던 하타오카는 이번 대회 마지막 홀에서 어렵지 않은 파 퍼트를 놓치며 2주 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