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사우스햄튼과의 2019~20 FA컵 32강전에서 득점한 후 기뻐하고 있다. 사우스햄튼=AFP 연합뉴스

사흘 전 ‘골 침묵’을 깬 손흥민(28)이 두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평점도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게 받았다.

손흥민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햄튼 세인트 메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스햄튼과의 2019~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전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 23일 노리치시티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득점포를 쏜 이후 이어진 연속 득점이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12호 골을 기록했다.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은 시작부터 골을 시도했다. 전반 9분 왼쪽 측면에서 시도한 슛은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의 탄성을 자아냈다. 전반 28분에는 지오바니 로 셀소(24)의 슛이 사우스햄튼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를 피하지 못해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전에서 골 맛을 봤다. 후반 13분 에릭 라멜라(28)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왼발 땅볼 슛을 성공시켰고, 사우스햄튼의 골문은 그대로 갈라졌다. 이후 손흥민은 서지 오리에(28)와 댄스 세리머니를 선보이며 기쁨을 만끽했다.

아쉽게도 골 세례는 여기서 끝이었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42분 소피안 부팔(27)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양 팀은 16강 티켓을 놓고 재경기에 들어가게 됐다.

경기를 마친 후 손흥민은 스퍼스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더 나았고, 득점 기회도 많이 만들었으나 비겨서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며 “슬프고 실망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로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서 평점 7.4점을 받았다. 최고점은 7.8점으로 수비수 자펫 탕강가(21)가 받았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