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설 연휴가 시작되기 하루 전 공원에서 불이 나 남성 1명이 숨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11시쯤 서울 마포구의 한 공원에서 불이나 60대 남성 1명이 온 몸에 화상을 입은 채 숨졌다고 24일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벤치 앞에 무언가 타고 있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시신 주변에는 불에 탄 플라스틱 통과 라이터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지문 감식을 통해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인근 폐쇄회로(CC)TV를 입수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현장에 유서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공원 벤치 일부만 태웠을 뿐 크게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