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안나푸르나 트레킹 중이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실종된 사고 현장의 20일 모습. 연합뉴스.

네팔 당국이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의 매몰 추정 지점을 확보했다고 밝혀 구조ㆍ발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지만 폭설 등 여건이 좋지 않아 수색작업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돼 가족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21일 충남도교육청과 주 네팔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네팔 간다키 프라데시주 카스키군의 D.B 카르키 경찰서장은 전날 “탐지장비를 동원해 현장을 수색한 결과 두 곳에서 신호가 감지돼 빨간색 표지를 남겼다”고 밝혔다.

카르키 서장은 이어 “이 탐지기는 실종자 몸의 장비를 감지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스키군은 이번 눈사태가 발생한 데우랄리 지역 등을 포함한 곳으로, 카르키 서장은 이번 구조 지원 상황을 지휘하는 총 책임자다.

앞서 수색작업을 돕기 위해 현지로 간 산악인 엄홍길 대장도 “19일 오후 사고 현장에서 구조대 헬리콥터가 금속 탐지장비를 활용해 수색작업을 하던 중 신호가 감지됐다고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카르키 서장은 실종된 교사들의 생존 가능성도 언급했다. 카르키 서장은 “실종자의 생존 여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살아 있을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생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기상 상태가 나쁜 데다 눈사태로 협곡 아래에 쌓인 눈이 녹으려면 오랜 시간이 필요할 수밖에 없어 수색작업에 속도를 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네팔 당국은 사고 현장의 경우 눈사태로 계곡 한 방향에 많은 눈이 쌓였고, 다른 한쪽은 적게 쌓인 것으로 파악했다. 한국인을 포함한 실종자 7명 가운데 6명은 눈이 많이 쌓인 쪽에, 나머지 한 명은 적은 곳에 매몰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지 주민과 전문가들은 눈이 많이 쌓인 쪽의 경우 녹는 데에 햇볕이 잘 들어도 최소 한 달 정도는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나마 조금 쌓인 쪽은 1~2주면 녹는다지만 이조차도 한시가 급한 구조 상황에선 크게 아쉬울 수밖에 없다.

날씨도 구조 작업을 돕지 않고 있다. 네팔 당국은 사고 발생 다음날부터 기상 상황이 나빠 수색작업에 애를 먹고 있다.

19일부터 이틀 간 오후마다 날씨가 나빠지고 새로운 눈사태가 발생해 번번히 수색작업이 막혔다. 21일에도 기상 악화로 이른 아침 시작하려던 수색작업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기도 했다.

카르키 서장도 “사고 현장은 눈이 녹아서 빠져나갈 길이 별로 없는 지역으로, 날씨가 좋아지지 않으면 계속 얼음상태로 남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금도 사고지역은 계속 눈사태가 나는 등 안전하지 않고, 21일부터 날씨가 안 좋아진다는 예보도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